메뉴 건너뛰기

* 때로는 설교보다 더 귀담아 듣고 평생 기억해야 할 명칼럼이 있습니다. 이번 주 칼럼이 바로 그런 글입니다. 아래 글은 국제가정교회사역원장이신 최영기목사님의 칼럼입니다. 우리 공동체 누구도 예외없이 읽고 순종하길 바랍니다.  

 

포기해서는 안되는 싸움 (최영기 목사)

 

제가 예수 믿고 나서 갖게 된 첫 관심사가 죄와의 싸움이었습니다. 이 싸움에서 승리를 약속하는 서적을 읽었고 이런 책들을 통해 말씀 붙들고 승리하는 법을 배웠습니다. 그러나 죄와의 싸움은 지금도 계속 중입니다.

 

죄와의 싸움에서 패배하면 자괴감이 생기는 동시에 하나님이 원망스럽기도 합니다. 하나님의 자녀로 만들었으면 죄를 지을 생각이 아예 안 들게 만드시든지, 거뜬히 승리할 수 있게 안 만드시고, 왜 패배를 맛보게 하시는가?

 

여기에 대한 정답은 아직도 없습니다. 그러나 부분적인 답은 얻었습니다. 교만을 방지하기 위해서입니다. 하나님의 자녀가 죄와의 싸움에서 승리해서 교만해질 거라면, 차라리 죄와의 싸움에서 패배하여 겸손해지는 쪽을 하나님께서는 선호하시는 것 같습니다.그래서 그런지 남들에게 칭찬받을만한 일을 하고 나면 얼마 안 있어 질투, 고집, 욕심 등으로 인해 넘어지는 자신을 종종 봅니다. 그래서 다시 겸손해 집니다. 자신이 얼마나 부족한지, 얼마나 약한지, 얼마나 부패했는지를 깨닫고 다시 낮아집니다.

 

예수님을 주님으로 영접하게 되면 많은 변화를 체험합니다. 술 담배를 끊게도 되고, 부패한 삶을 청산하게도 되고, 용서 못할 사람을 용서하게도 되고, 난폭한 성격이 순화되기도 합니다. 우리 안에 계신 성령님께서 거룩한 삶을 살수 있도록 도와 주시기 때문입니다그러나 승리의 빈도 수가 높아지고 패배의 빈도수가 낮아지지만, 완전한 승리는 없습니다. 계속해서 싸워야 합니다.  


대부분의 사람에게는 죽을 때까지 싸워야 하는 특정한 죄가 있습니다. 이것이 어떤 죄인지는 개인마다 다릅니다. 이러한 죄는 타고난 성향일 수도 있고(동성애?), 어릴 적에 받은 상처로 인한 것일 수도 있고(폭력성), 구원받기 전까지 형성된 나쁜 습관일 수도 있습니다(중독증). 이러한 죄는 자신 삶의 일부가 되어 있기 때문에 극복이 훨씬 더 어렵습니다. 그러나 나는 이렇게 생겨 먹었다, 나 자신을 바꾸는 것은 불가능하다, 포기해서는 안 됩니다계속 싸워야 합니다

 

죄와의 싸움을 포기한 사람들이 많습니다. 주중에 세상에 나가 죄짓고, 주일에 교회에 와서 회개하고, 주중에 세상에 나가 죄짓고 주일에 교회에 와서 회개하고... 이런 삶을 당연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바로 죄와 싸우기를 포기한 사람들입니다. 이런 사람들 때문에 세상 사람들이 크리스천에 대해 부정적인 생각을 갖게 되고, 복음 사역이 지장을 받습니다. 그런데 이런 삶을 반복하면, 죄를 지었을 때 죄책감이 점점 사라지고, 진정으로 회개하는 것이 점점 힘들어 지고, 신앙생활에서 즐거움이 점점 사라지면서 하나님과 점점 멀어지게 됩니다. 

 

이기건 지건, 죄와 치열하게 싸워야합니다. 싸움에서 승리하면, 삶이 거룩해 집니다.싸움에서 패배하면 하나님의 위로를 맛봅니다. 죄와 치열하게 싸우기를 결심하면, 하나님의 도우시는 능력을 체험하든지, 용서의 은혜를 체험합니다. 죄와의 싸움을 포기하면 하나님의 능력도, 하나님의 은혜도, 체험하지 못합니다.

제목 날짜
제 270차 목회자를 위한 가정교회 세미나 등록 안내문 2022.09.16
목회칼럼은 누구나 읽을 수 있습니다. 단 댓글은 실명(로그인)으로만 쓸수 있습니다. 2020.06.19
지금은 의지적으로라도 한 걸음만 더!   2016.11.18
이상한 목장을 정상적인 목장으로 세웁니다.   2016.11.11
다운공동체 추수감사절 역사   2016.11.05
세례 숫자를 묻는 이유   2016.10.28
전도가 아니고 섬김입니다.   2016.10.22
보는 것처럼 쉬운 거 아닙니다.   2016.10.15
‘세미나 끝나자 말자’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에게   2016.10.07
평신도세미나 7번, 목회자 세미나 4번!   2016.09.22
불편한 설교와 글 속에서 하나님과 저를 봅니다.   2016.09.17
김영란법과 우리 공동체의 선물 문화 (박종국 목사)   2016.09.10
건축이야기 4: 이삭줍기헌금 1차 마감 및 향후 일정   2016.09.02
‘특새’와 ‘삶 공부’의 파도를 탑시다.   2016.08.26
하나의 스피릿으로 가는 공동체   2016.08.20
가깝지만 잘 몰랐던 나라를 다녀와서   2016.08.13
파워틴 수련회/예쁜아이, GMK여름성경학교 (필립박전도사/양순안전도사)   2016.08.06
포기해서는 안되는 싸움   2016.07.30
저는 다운공동체 리더입니다.   2016.07.22
언제 들어도 감동적인 이야기(휴스턴에서)   2016.07.14
목회서신 7 함께 건강한 공동체에서 성숙한 공동체로 넘어갑시다. (1)   2016.07.09
부흥회에 저에게 주신 하나님의 은혜   2016.0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