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우리교회가 가정교회를 시작한지 10년 째 입니다. 그리고 20115월 첫 번 째 평신도 세미나를 시작한 이래로 9번째 평신도 세미나를 앞두고 있습니다. 광야교회에서는 처음이고, 숫자적으로 60명이 참여하는 최대의 평세입니다. 이런 여러 가지 상황에서 초심을 회복하는 것이 중요할 것 같아서 첫번째 세미나를 앞둔 201157일자 칼럼을 나눕니다.

 

제목: 우리도 이웃교회를 섬기게 되었습니다

다운공동체교회가 가정교회를 시작한지가 이번 주간으로 만3년이 되었습니다. 200851-3일 사이에 첫 목장모임을 목자 집에서 가졌기 때문입니다. 당시 13가정의 부부가 헌신하여 14개 목장(소망목장포함)으로 시작하였습니다.  그리고 이 분들의 섬김으로 지금은 싱글목장과 교역자 목장을 포함하여 30개의 목장이 되었습니다

 

그때 목장을 시작하면서 목자목녀님들이 각오를 남기셨는데 그 글 역시 감동입니다. ‘한 영혼을 귀히 여기는 마음으로 기도와 말씀과 섬김으로 나아가겠습니다’ ‘충성! 맡은 자에게 구할 것은 충성이니라’ ‘기도하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기도와 섬김으로 먼저 본을 보이겠습니다’, ‘소외되는 지체들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섬기겠습니다’ ‘어차피 돌아갈 수 없는 강을 건넜으니 뒤는 돌아보지 않고 앞만 보고 가겠습니다’ ‘갈길이 멀어보입니다’‘웃음을 주는 전도사와 먹는 즐거움을 드리겠습니다등의 다짐을 남겼습니다. (중략)

 

그런데 사실 우리가 가정교회를 하기까지 우리를 도와 준 많은 분들과 이웃 교회가 있습니다. 휴스턴 서울교회를 비롯하여 구미남교회, 큰빛교회, 산성교회 등 실제적으로 먼저 가정교회를 시작하고 그 경험을 나누어 주기 위해 세미나를 열어주고, 또한 자신의 교회와 목장, 또한 목자목녀들의 집을 공개하여 섬겨주었습니다. 오늘 우리가 이 정도의 건강함을 누리는 것은 결코 우리들의 노력만이 아니라는 사실입니다

 

이제 그 빚을 갚을 때가 왔습니다. 몇 달 전, 국제가사원으로부터 저희 교회가 23일의 평신도 세미나를 통하여 한국교회를 섬겨주길 요청해 왔습니다. 이에 목자목녀들과 의논하여 그렇게 하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오늘(56) 아침 50명을 인터넷으로 모집을 했는데 단 3분 만에 정원이 다 찼습니다. 내심 미달이 되면 어떻게 하나 걱정을 했는데 후보자8명까지 포함하여 마감이 되어 버렸습니다

 

이것은 부담이기도 하고 축복이기도 합니다. 잘할 수 있을까 생각하니 부담이고 우리도 이웃교회를 섬길 수 있다고 생각하니 축복입니다. 이제 우리가 할 일은 최선을 다해서 그들에게 우리교회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봅니다. 과장할 필요도 감출 것도 없이 있는 그대로를 솔직하고 예의 바르게 보여드리는 것이라고 봅니다. 여러분들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자세한 것은 이제 계속해서 알려드리겠지만, 당장은 기도입니다. 그리고 먼저 세미나를 한 교회에서 올린 글을 보니 이런 일들이 있었습니다. 보시고 여러분 각자도 섬기실 준비를 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하나님께서 필요로 하실 때 기분 좋게 순종하여 하늘 복 받으시길 진심으로 소망합니다

제목 날짜
제 270차 목회자를 위한 가정교회 세미나 등록 안내문 2022.09.16
목회칼럼은 누구나 읽을 수 있습니다. 단 댓글은 실명(로그인)으로만 쓸수 있습니다. 2020.06.19
광야서신 13: 교역자들을 기다려주고 도와주고 따라주시길 진심으로 부탁합니다.   2018.03.09
광야서신 12: 우리 공동체에서의 ‘삶 공부’의 의미   2018.02.24
광야서신 11 성경적인 교회학교를 세우기 위한 여정의 시작   2018.02.17
광야서신 10 ‘논쟁’이 가족을 구원할 수 있을까요?   2018.02.10
광야서신 9 쥬빌리(세대통합예배) 예배를 드리는 이유   2018.01.27
"바르게 미칩시다"   2018.01.20
광야서신 8: 주일에는 목장식구들과 너무 친하지 않아도 됩니다(1인 1사역을 위하여)   2018.01.13
싱글장년사역을 담당하게 된 주철성목사입니다.   2018.01.05
건축이야기 14: 예배당 기초에 묻을 ‘내 인생의 기도문’을 작성해 보십시다.   2017.12.23
파워틴 담당하게 된 이영하 목사입니다.   2017.12.16
목회서신 9 광야에서 지키는 첫 성탄절 (1)   2017.12.15
신근욱 목사 가정도 살찌워서 보냅니다(사임인사). (2)   2017.12.09
정말 죄송합니다, 그리고 정말 감사드립니다(필립 박 전도사 사임 인사) (2)   2017.12.02
과도기적인 것에서 영구적인 것으로   2017.12.02
건축이야기 13 ‘나노종합건설’이 시공업체로 선정되었습니다.   2017.11.24
광야서신 7 연말 교역자들 이동이 있습니다.   2017.11.18
광야서신 6 제 인생의 인내가 축복을 주었습니다.   2017.11.10
건축 이야기 12 ‘우선협상대상시공사’ 3개사를 선정했습니다.   2017.11.03
건축이야기 11 ‘건축허가’에서 시공업체 선정을 위한 ‘입찰 면접’까지   2017.10.21
멜번 호산나교회에서 드리는 글(박종국목사)   2017.1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