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목회칼럼


교회 설립 20주년기념 말씀집회는 저 개인적으로도 많은 의미가 있는 집회였습니다. 그것을 조금 나누고자 합니다.



 


2003년 한국에 돌아 온 후, 만 7년이 되어 갑니다. 다운공동체교회를 섬기는 종이 된지는 만 5년 5개월이 지나가고 있습니다. 30대의 나이가 40대 중반을 향해 가고 있습니다. 돌이켜보면, 하나님보다 앞선 적도 있고 잘 따라간 적도 있습니다. 칭찬받은 적도 있고 그렇지 못한 적도 있습니다. 열매도 보았고 좌절도 있었습니다. 좋은 영향력도 준적이 있지만 오해를 받은 적도 있습니다.



 


5년이 언제나 저 자신과의 싸움이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5년을 마치 1년처럼 달려온 듯한 느낌이 듭니다. 어디선가 한번 매듭을 짓고 싶었는데 브레이크가 고장 난 차처럼 달리는 듯한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습니다. 뭔가 되는 것 같았지만 제 마음 한편에서는 초조함을 지울 수가 없었습니다. 종으로서 저의 모습은 언제나 양면성이 있었고 온전하지 못했습니다. 분명한 듯 하지만, 그렇지 못했습니다. 중요한 것을 먼저 해야 한다고 말은 했지만 종종 급한 일에 쫓겨 왔습니다.



 


그래서 하나님 앞에서 죄송하고 여러분 앞에서도 열정은 있는 목회자로 비춰진 듯 하지만 온전한 종은 아니었습니다. 아비의 마음을 가진 목회자를 원하는 교회 앞에 저는 언제나 교관의 모습이 아니었나 생각합니다. 하나님께 순종하려고 몸부림 쳤지만 제 뜻이 언제 나 앞섰습니다. 균형을 잡으려 노력했지만 기우는 모습을 지울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인지 우리가 분명 가족인 듯 했지만 불안한 눈빛을 가진 가족이 아니었나 이런 생각을 합니다.



 


그런데, 이번 집회와 또 최영기 목사님과 함께 보낸 2박 3일 그리고 이번 주 전남 변산반도에서 또 함께 보낸 시간을 통해 하나님께서는 좀 더 선명하게 제가 어떻게 살아가기를 원하시고 어떤 목회자로 남기를 원하시는지를 알게 되었습니다. 다운공동체교회가 받은 하나님의 명령이 무엇인지도 좀 더 듣게 된 듯 합니다. 이 이야기는 차차 하도록 하겠습니다. 또 목사는 목회 통해서 말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합니다. 저 혼자 할 수 없으니 기도를 부탁합니다.



 


사랑하는 교우 여러분!


문제는 안다고 살아지는 것이 아니라는 사실입니다. 그래서인지 제가 병이 나 버렸습니다. 몸에 병이 난 것은 아니고, 마음에 큰 병이 났습니다. 그 병의 이름은 “탈진”이라는 병이라고 합니다. 탈진을 찾아보니, “기운이 다 빠져 없어짐”이라고 되어 있습니다. 다 빠진 것은 아니고 제 자신을 좀 더 돌아보고자 합니다.



 


그래서 이 번 한 주도 제가 예배자로 남고 싶습니다. 주일 설교는 이재형목사와 필립전도사가 할 것입니다. 장로님들께 미리 양해를 구했습니다. 여러분들도 널리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아울러 예배의 감격이 약화되지 않도록 더 힘써 찬양하고 말씀 듣고 기도합시다. 특히 오후예배도 약화되지 않기를 부탁합니다. 다시 한번 저를 위해 기도해 주십시오!

  • profile
    늘 기도 하고 검색하고 감사하고 하나님께도 박목사님 잘 봐주십시오 요청합니다.
  • profile
    목사님, 뭔가 즐겁고 싶을때 설교방송을 다시 듣습니다. 그리곤 솔직히 신나는 뭔가가 있습니다. 그들중에는 "연약함에 대한 가감없는 고백"때문인 것 같기도 합니다. 이걸 깨닫고 난후, 목사님을 이렇게 지으신 하나님께 감사했습니다^^. 목사님을 위해 "무조건" 기도합니다. 신실한 주의 약속으로 목사님과 그 가계는 승리하실 것을 믿습니다.
제목 날짜
다운공동체교회 미니연수(2박 3일) 안내 2024.03.26
목회칼럼은 누구나 읽을 수 있습니다. 단 댓글은 실명(로그인)으로만 쓸수 있습니다. 2020.06.19
초심을 기억해 봅니다(24주년 설립기념예배를 앞두고)   2014.02.07
청년칼럼- 변화는 나부터 (5)   2010.11.19
청년교회목사칼럼-세대통합에 앞장서는 청년들이 되기를 바라며   2010.05.20
청년교회목사칼럼-모리아산예배에 적극 참여합시다.   2010.05.23
청년교회 이야기 (박상동 목사)   2009.10.02
청년교회 새내기를 환영합니다.   2010.10.04
청년교회 목사 칼럼-성숙의 비결   2010.05.08
청년(싱글장년)들의 예배와 목장 선택에 관해서   2010.07.10
청년 예배를 시작하며......(박상동 목사)   2009.08.23
청년 '생명의 삶'공부에 관해서   2010.08.22
청년 <생명의 삶> 고비를 넘깁시다.   2010.10.21
첫번째 목회자 세미나, 우리가 목회자들을 섬기게 되었습니다.   2013.09.21
첫 장학헌금 및 부지매각을 위한 기도부탁   2021.09.11
첫 인사 드립니다.   2017.01.07
첫 인사 드립니다 (9)   2012.12.27
첫 번째 선교잔치를 기대하며   2023.04.06
첫 ‘총교사모임’을 갖습니다.   2016.02.19
철저히 조심하되 지혜롭게(9월사역조정)   2020.09.05
천국잔치에 초대합니다.   2011.10.20
천국을 소망하며   2016.12.10